메뉴보기

tab 서브 이미지 mob 서브 이미지

보도자료

> 포럼소식 > 보도자료
[더벨 2022.06.24] 상장 앞둔 케이비스타글로벌리츠, 사명서 '글로벌' 뗀다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22-06-27 00:47:46
  • 조회수 45

임시주주총회서 정관변경안 통과, '케이비스타리츠' 명칭 확정


케이비스타글로벌리츠가 상장을 앞두고 사명을 케이비스타리츠로 변경했다. 사명에 들어간 '글로벌(Global)'이란 단어때문에 자칫 해외 자산에만 투자하는 리츠로 오해할 여지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회사는 상장을 마치는 대로 국내 자산 편입 역시 검토할 계획이다.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케이비스타글로벌리츠는 최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사명을 케이비스타리츠로 변경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정관변경의 건'을 통과시켰다. 케이비스타글로벌리츠는 KB자산운용이 올해 2월 설립해 같은 달 국토교통부로부터 인가를 받은 곳이다

상장을 앞두고 사업영역을 명확히 하기 위한 조치다. 케이비스타글로벌리츠는 설립 초기부터 국내외 자산에 투자하겠다는 뜻을 강조해왔다. 하지만 상장 시점 포트폴리오에 포함되는 자산 모두 해외에 위치해 있다. 이런 상황에서 사명에 '글로벌'을 그대로 두면 해외 투자 전문 리츠로 오해의 소지가 생길 가능성이 있다는 게 사측 판단이다.

눈에 띄는 자산으로는 벨기에 브뤼셀 소재 '노스 갤럭시 타워'가 있다. 노스 갤럭시 타워는 케이비스타갤럭시타워리츠가 해당 자산을 보유한 현지법인 지분 100%를 확보하고 다시 케이비스타글로벌리츠가 케이비스타갤럭시타워를 자(子)리츠로 품는 방식으로 포트폴리오에 담았다.

해당 자산 편입을 위한 자금조달 규모로 4320억원을 설정했다. 지분증권을 취득하는데 자금의 96.5%인 4170억원을 사용하고 취득부대비용과 주식발행비용, 예비비 등에 0.9%인 40억원을 쓴다는 계획이다.

노스 갤럭시 타워는 브뤼셀 중앙 비즈니스지구에 위치한 데다 벨기에 건물관리청이 빌딩의 99%를 장기 임차하고 있어 안정적인 임대료 수익이 기대되고 있다. 규모는 연면적 12만1803㎡, 지하 4층~최고 27층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KB증권이 장기 보유 목적으로 사들인 삼성전자 유럽본사 빌딩도 매수 실사를 진행 중이다. 앞서 KB증권은 영국 런던 근교에 위치한 이 빌딩을 약 1000억원에 인수한 바 있다. 상장 시점에는 포트폴리오에 노스 갤럭시 타워와 삼성전자 유럽본사 등 두 개 자산이 포함될 전망이다.

케이비스타글로벌리츠 관계자는 "사명을 그대로 유지할 시 해외 부동산에만 투자하는 리츠라는 오해가 생길 가능성이 있어 사명에서 글로벌을 제외하게 됐다"며 "국내 자산에 대해 아직 확정된 사안은 없지만 상장 이후에는 좀 더 본격적으로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업계에서는 오는 9월로 예정된 케이비스타글로벌리츠의 상장 성사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특히 KB자산운용의 첫 상장 리츠인 만큼 KB금융그룹이 앵커 투자자로 참여한다는 점은 투자 매력도를 높이는 대표적인 요인이다.

지난해 말부터 상장에 나선 리츠들마다 성공적인 행보를 보였다는 점도 흥행에 무게가 실리는 이유다. 일반공모에서 75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미래에셋글로벌리츠를 비롯해 △코람코더원리츠(451대 1) △마스턴프리미어리츠(669대 1) 등이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목록



작성자
비밀로하기
비밀번호
내용

* 상업성 글이나 욕설등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이코노미스트 2022.06.23] '수익·안정성' 두토끼 노리는 2030의 美리츠 투자
다음글 [대한경제 2022.06.27] 미래에셋글로벌리츠, 4600억 규모 유증 증권신고서 효력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