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tab 서브 이미지 mob 서브 이미지

보도자료

> 포럼소식 > 보도자료
[데일리한국 2022.06.21] 코람코, 중소 공제회·中企에도 부동산 간접투자 길 튼다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22-06-27 00:44:26
  • 조회수 40

투자펀딩실, 출범 1년여만에 9000억원대 투자 유치
강남역 ‘에이플러스에셋타워’ 4300억원에 매입 완료


강남역 에이플러스에셋타워 전경. 사진=코람코
강남역 에이플러스에셋타워 전경. 사진=코람코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코람코자산신탁은 ‘코람코더원강남 제1호리츠(이하 ’코람코 강남1호’)’를 설립해 서울 강남역 초역세권 빌딩 ‘에이플러스에셋타워’를 4300억 원에 매입하고 소유권 이전을 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에이플러스에셋타워는 서울 지하철 2호선과 신분당선 환승역인 강남역 5번 출구에 접해있는 지하 7층~지상 22층, 연면적 2만9916㎡(약 538평) 규모의 오피스빌딩이다. 글로벌 계측기업 애질런트테크놀로지스와 LIG넥스원 등이 사옥으로 사용 중으로 지난 2018년 이후 공실률 제로를 유지하고 있는 알짜 자산이다.


이번 ‘코람코 강남1호’ 리츠의 투자자로는 삼성증권과 하나투자증권 외에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도 참여해 눈길을 끈다. 두나무는 최근 사세 확장에 따라 임직원수가 늘어 안정적인 사무공간에 대한 필요성이 생겼고 이번 리츠 투자를 통해 강남역 초역세권 사옥을 간접 소유하게 됐다. 투자비용도 직접 매입하는 방식과 비교해 4분의 1 정도만 투입했음에도 안정적으로 사옥을 확보할 수 있었다.

이번 두나무 처럼 일반 기업이 사모 리츠의 주요 투자자로 참여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보통 리츠 운용사들은 투자가치가 높은 자산을 대형 투자기관에 먼저 제안하기 때문에 일반 기업이나 중소 공제회에게는 투자기회가 돌아가지 못했다.

코람코는 이러한 부동산 간접투자 수요공급의 비대칭성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해 투자펀딩TF를 출범시켰다. 그리고 최근 해당 TF를 투자펀딩실로 승격시키며 힘을 싣고 있다. 본격적인 성장세로 접어든 리츠시장과 다양해진 투자수요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투자펀딩실은 기존 사모 리츠의 주요 투자자였던 연기금과 대형 투자기관이 아닌 중소형 공제회, 재단 또는 안정적 투자처를 찾고 있는 일반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 상품을 공급한다. 

투자펀딩실은 조직구성 1년여 동안 약 9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유치했으며 투자대상도 강동구 최대 규모 오피스빌딩 이스트센트럴타워, 울산 한국석유공사 사옥 등을 발굴하며 가시적 성과를 보이고 있다.

출처 : 데일리한국(http://daily.hankooki.com)
목록



작성자
비밀로하기
비밀번호
내용

* 상업성 글이나 욕설등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더벨 2022.06.21] 이지스밸류플러스리츠, '이수화학반포사옥' 편입
다음글 [아시아경제 2022.06.22] "신한서부티엔디리츠, 안정적 임대료 구조…성장성 갖춰"